Search
Duplicate
📹

SLEEK LIFE 밀착 카메라

예비 슬릭 크루 여러분을 위해 제품개발팀 이슬릭 님의 하루를 함께 해봤습니다!
AM 10:30 : 쾌적한 사무실로 출근 완료!
오늘은 비 오는 월요일 아침, 아침 지옥철 예감 99%! 하지만 이슬릭님은 걱정하지 않고 여유롭게 한숨 더 자고 회사에 출근합니다. 주 40시간 유연근무제 덕분에 Core Time 시작 시간인 오전 11시 전까지만 출근하면 되거든요.
월요병을 날려주는 커피 한 잔은 직장인의 필수품, 그런데 사무실로 들어가는 이슬릭님의 손에는 그 흔한 별다방 커피가 없습니다. 그렇다면 이슬릭님의 커피는 어디에? 정답은 사무실 라운지에 있었습니다. 라운지에 비치된 커피 머신의 2 Shots 아메리카노를 선택하네요.
있을 때에는 아무 느낌이 없지만 없으면 난감해지는 그 이름, 사원증! 하지만 슬릭코퍼레이션에는 별도의 사원증이 없습니다. 출근체크는 사원증이 아닌, HR 종합 관리 시스템 flex를 활용하기 때문입니다. 모닝 커피 한 잔을 챙기며 flex 어플리케이션을 켜서 출석 체크를 누른 이슬릭님, 오늘 하루도 힘차게 시작합니다!
AM 10:35 : 오전 시간
리드 매니저(팀장)님은 주간 리더십 회의에 들어가셨지만, 당황하지 않고 업무를 시작합니다. Slack, Notion과 Figma를 기반으로 하는 협업 시스템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동료가 자리를 비워도 오늘의 업무와 스케줄을 체크하는 데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기 때문이지요.
오늘은 점심 식사 직후에 크리에이티브 파트 동료와 함께 외근을 갈 예정입니다. UI/UX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이슬릭님의 업무 시 사용 장비는 iMAC인데요. 이슬릭님은 외근 시 업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외근 지원용 공용 장비 반출을 요청합니다. 경영지원 파트는 한참 바쁜듯 해보이지만, 눈치볼 필요는 전혀 없습니다. 우리에게는 이럴 때 사용할 수 있는 flex 시스템이 있으니까요.
PM 12:00 : 점심 시간
오전 시간이 나는 듯이 지나간 후 찾아온 점심시간. 12시가 되자 다양한 풍경이 라운지를 채우기 시작합니다. 도시락을 먹는 크루, 공용 냉장고에 비치된 자사 슬릭마켓 상품을 먹는 크루, 편의점에서 사온 간편 식품을 먹는 크루, 배달 음식을 먹는 크루, 사무실 밖의 식당을 향해 나가는 크루까지, 슬릭 크루는 여러 형태로 점심식사를 해결하는데요. 오늘의 이슬릭님은 배달파인듯 합니다. 알고 보니 Slack 채널에 올라온 '오늘 점심 맥도날드 드실 분?'에 번쩍 손을 들었네요.
지나칠만큼 북적이는 번화가가 아닌, 조용한 골목 안에 위치한 사무실의 장점을 마음껏 즐기는 이슬릭님, 오늘은 식사를 마친 후에 팀 동료들과 함께 동네 산책에 나섰습니다. 천천히 동네를 한 바퀴 산책하던 이슬릭님이 갑자기 사무실 근처 카페인 매더커피갤러리로 들어가는데요. 알고 보니 이 곳은 슬릭코퍼레이션 임직원에게 10% 할인가를 적용해주고 있는데요. 풍미 가득한 호주식 커피가 일품인 매더커피 콜드 브루를 한 잔 손에 들고 사무실로 복귀합니다.
PM 1:00 : 오후 시간
이제는 외근을 준비해야 할 시간, 그런데 함께 외근갈 예정인 김헬스님이 아직 자리에 안 돌아오셨습니다. 당황하지 않고 휴게실로 가니, 마침 한숨 푹 자고 일어난 김헬스님의 무척 개운한 얼굴로 이야기합니다. "역시 졸릴 때에는 빈백에서 자는게 답인 것 같아요, 이제 외근 출발해요!"
외근을 위해 이동 중이던 이슬릭님은 최근 업무에 대해 김헬스님과 이야기를 나누다가 업무 진행에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도서와 외부 강의를 추천 받았습니다. 현재 팀원 전체가 함께 개발에 매진하고 있는 어플리케이션의 UX와 관련하여 문제 해결의 솔루션을 찾은 이슬릭님은 해당 도서와 외부 강의 수강을 진행합니다. 모든 슬릭 크루는 flex 시스템에서 온/오프라인 강의 뿐만 아니라 업무 관련 도서도 신청할 수 있기 때문에 걱정 없이 개인 성장에 몰입하실 수 있습니다.
PM 3:00 : 오후 시간
오후 3시, 사무실로 복귀하는 이슬릭님과 김헬스님을 무더운 햇살과 더위로부터 지켜준 택시비는 법인카드로 결제한 후에 고위드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손쉽게 정산 내역을 올릴 수 있습니다. 하지만, 금강산도 식후경이라는데 외근 후 돌아와서 목이 마른 이슬릭님은 음료수 냉장고에서 탄산수를 꺼내서 마십니다. 옆을 보니, 항상 득근에 관심이 많은 김헬스님은 제로콜라를 마시고 있네요.
오늘은 정기 타운홀이 있는 날입니다. 오후 4시, 모든 구성원이 잠시 업무를 멈추고 중앙으로 모이는데요. 저희 슬릭코퍼레이션은 2주(혹은 1개월) 마다 한 번씩 전사 타운홀을 개최합니다. 타운홀에서는 전사 프로세스/시스템 개선안 등에 대한 공지가 이뤄질 뿐만 아니라 회사의 장기적 비전과 향후 전략 추진 방향에 대해 자유로운 논의가 진행되는데요. 오늘은 프로덕트 본부의 신규 개발 어플리케이션 추진 현황, 비즈니스 본부의 신규 어플리케이션 영업 현황, 경영지원팀의 전사 프로세스 개선안 관련 변동 사항 공지 및 질의 응답 등이 진행되었습니다.
정기 타운홀에 상정된 안건을 듣고 있던 이슬릭님은 문득 '오늘 오전 리더십 회의에서는 어떤 이야기가 오고 갔을까?'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슬릭님은 망설임 없이 Notion의 회의록 아카이빙 페이지로 접속하는데요. 팀장 이상 직급이 모두 모여 매 주 월요일에 진행하는 리더십 회의의 논의 및 결정사항은 모두 회의록 페이지를 통해 전달되기 때문에 궁금한 점이 생기면 바로 확인이 가능합니다.
PM 5:30 : 퇴근
오늘 근무 시간은 아직 6시간이지만 이슬릭님은 아무 걱정 없이 일찍 퇴근합니다. 급한 업무는 이미 모두 처리했고, 주 40시간 유연근무제 덕분에 매일 8시간 근무를 채워야 한다는 제약사항 없이 자유롭게 근무 시간을 조절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오늘은 부모님의 결혼기념일 기념 식사 약속이 있고, 그 전에 체육관에서 운동을 하고 귀가하고 싶은 이슬릭님은 flex의 퇴근 체크를 누릅니다.
그 순간 잊고 있던 중요한 사실이 떠오른 이슬릭님은 flex를 통해 금요일 자율 휴가를 신청합니다. 하루 뒤인 토요일에 진행 예정인 동생의 결혼식 준비 마무리를 돕기 위해 하루 휴가를 내기로 약속했기 때문인데요. 슬릭코퍼레이션에는 무제한 휴가 제도가 있기 때문에 연차 부족을 걱정할 필요 없이 일과 가정, 개인 생활이라는 세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습니다.
홀가분하게 사무실을 나선 이슬릭님은 헬스장으로 향합니다. 체력 단련을 위해 회사에서 전액 지원해주는 헬스장인 마크짐 휘트니스 서초점은 본사 바로 앞에 있기 때문에 퇴근길에 운동하고 가기 안성맞춤입니다. 오늘도 운동으로 하루를 개운하게 마무리한 이슬릭님은 여유롭게 부모님과의 저녁 식사 약속 장소로 향합니다.
이렇게 이슬릭님의 하루가 마무리됐습니다.
혹시, 이슬릭님 외의 다른 슬릭 크루들의 하루도 궁금해지신다면, 저희 슬릭으로 합류하세요!
이력서 및 자기소개서, 포트폴리오 등 이메일 접수 : recruit@sleek.kr